자유 화폐? 혹은 시한폭탄? 양날의 검 '비트코인'




수년 전부터 조금씩 이름을 알리던 비트코인(Bitcoin)은 최근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대란에서 다시 한번 주목받았습니다. 바이러스를 풀기 위해서 비트코인을 요구했기 때문인데요. 이 여파인지 비트코인의 시세가 급등하기도 했습니다. 불명예스러운 스포트라이트이지만 한편으로는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며 관련한 포스팅과 기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금융(Fi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인 핀테크(FinTech) 분야 전문가들로부터 대표적인 혁신 아이템으로 인정받은 바 있는 비트코인의 정의와 쓰임새를 짚어보겠습니다.

 






비트코인, 직접 캐내는 화폐?

 

2008년 개발된 비트코인은 실물의 지폐나 동전이 존재하지 않는 가상화폐로서,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으면 누구나 비트코인을 거래하고 발행하는 장본인이 되는 것이 가능합니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화폐를 찍어내는 중앙기관이 없는 대신, P2P 시스템을 사용하기 때문인데요. 누구나 열람할 수 있는 장부에 거래 내용을 반영하는 일명 블록체인기술이 적용됩니다. 또한, 비트코인은 이를 존재할 수 있도록 참여하는 사용자들이 있는 인터넷 환경에서 고난도 연산 문제를 풀어 그에 상응하는 보상을 받는 채굴(Mining)’ 과정을 거쳐 발행됩니다. 이때의 계산 과정이 만만치 않으므로 개인 PC로는 무리가 있어 전문적인 채굴자들은 하드웨어를 사용하여 채굴하고 있다고 합니다. , 비트코인은 특정인이 운영하고 관리하는 화폐가 아닌 수요와 공급 의지를 가진 사용자들이 직접 발행하고 유통하는 새로운 개념의 화폐입니다.







가상 화폐, 보관은 어떻게?

 

‘BTC’라는 단위를 쓰는 비트코인은 전용 계좌인 지갑을 통해 거래됩니다. 여기서도 일반 은행과 다른 점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바로 익명으로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숫자와 알파벳 등으로 구성된 아이디로 제한 없이 여러 지갑을 가질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설명을 보면 관리하는 기관도, 발행자 사이의 신원확인도 제대로 되지 않는 비트코인이 순식간에 가치 하락이 발생할 것 같다는 우려가 나오는 것도 당연한데요. 이를 위한 제제 장치로서 비트코인의 총 발행량은 2,100만 개로 정해져 있습니다. 제한 기준에 가까워질수록 발행량이 줄어들어 화폐 가치의 폭락을 방지하는 원리입니다.

 






화제 만발 유망주로 떠오르다!

 

비트코인은 발행되자마자 바로 사용할 수 있으며 거의 모든 국가에서 현금화할 수도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실제 돈처럼 사용하기 위한 방법으로 선불카드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일본은 비트코인 사용이 가장 활발한 나라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일본 내에는 비트코인으로 결제 가능한 가게가 4,200여 곳에 이른다고 하니 전국적으로 약 80여 곳인 우리나라에 비해 월등한 차이를 보입니다. 일본에서는 4월에는 비트코인을 지급결제 수단으로 인정하며 항공사 피치(Peach)’의 항공권 구매를 비롯해 가스요금까지도 비트코인으로 납부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유럽연합(EU), 영국, 미국에서도 비트코인을 이미 지급결제 수단으로 인정했으며 앞으로도 많은 국가에서 새로운 화폐로서의 인정을 넓혀갈 것으로 보입니다.

 






비트코인의 명과 암

 

최근 비트코인 열풍과 함께 시세 역시 무섭게 오르고 있습니다. 뉴스핌 기사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 붐이 일기 시작하는 등 업계에서의 거래 비중이 60%에 달한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단기간에 가격이 40%에서 65%까지 치솟는 탓에 투기에 가깝다는 의견도 존재합니다. 이러한 가격 폭등은 사재기로 인한 현상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그만큼 비트코인에 대한 사용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는 방증이 아닐까요? 다만, 익명성을 이용해 음란물 사이트 운영, 마약 거래 등 만만치 않은 범죄 악용 사례가 연일 보도되고 있습니다. 피해를 입어도 딱히 보상을 받을 수 없으며 동향 예측이 불가하다는 점 때문에 업계에서도 안정성과 효용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상황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